游客您好
第三方账号登陆
  • 点击联系客服

    在线时间:8:00-16:00

    客服qq

    2064482512

    电子邮件

    2064482512@qq.com
  • 扫描二维码

    联系站长微信

  • 扫描二维码

    联系站长qq

서울 아파트, 1분기 전세 재계약에 3272만원 더 들었다

0
回复
21
查看
[复制链接]

1893

主题

1503

帖子

1万

积分

管理员

Rank: 9Rank: 9Rank: 9

积分
17801
发表于 2020-5-18 10:19:23 | 显示全部楼层 |阅读模式
서울 아파트, 1분기 전세 재계약에 3272만원 더 들었다

올해 1분기 서울에서 아파트 전세를 재계약 하려면 3272만원의 추가비용이 든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직방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의 평균 전세값은 2018년 1분기 4억3708만원에서 올해 1분기에는 평균 4억6980만원으로 올랐다. 경기 지역은 2년 전보다 평균 1438만원을 더 올려야 전세 계약이 가능했고, 인천은 재계약 비용이 1814만원 더 필요했다.

전세 재계약 비용은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이 많은 시기에 눈에 띄게 상승세가 둔화되거나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입주물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시기에는 재계약 비용이 오르는 양상이 나타났다.

서울에서 2015년 이후 분기별 전세 재계약 비용이 가장 높았던 시점은 2015년 4분기로 8379만원이었다. 해당 시기에는 강남권역에서 재건축 사업이 대거 추진되면서 강남 개포지구, 강동 고덕지구, 서초 신반포지구 등지에서 이주가 진행됐고 전세 물량 부족에 따라 주변 아파트 재계약 비용이 크게 올랐다.

반면 2015년 이후 재계약 비용이 가장 낮았던 시점은 2019년 2분기로 982만원이었다. 직방은 강동 새 아파트 입주물량이 증가한 영향으로 분석했다.

1분기 도시별 전세 재계약 비용은 서울이 평균 3272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서울 구별1분기 전세 재계약 비용은 강남이 7686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종로(4940만원) △성동(4852만원) △양천(4755만원) △서초(4436만원) △송파(4433만원) △마포(3909만원) △용산(3491만원) △광진(3426만원) △영등포(3284만원) 순으로 재계약 비용이 높았다.

서울 지역 다음으로는 △세종(3219만원) △대전(2611만원) △대구(2353만원) △인천(1814만원) △충남(1551만원) △경기(1438만원)가 1000만원 이상의 재계약 비용이 필요했다.

반면 △강원(-1088만원) △충북(-577만원) △경남(-249만원)은 2년전보다 전세 재계약 비용 부담이 줄었다.

전세 재계약 비용은 신규아파트 입주물량, 재건축 이주·멸실 물량에 영향을 많이 받는 것으로 분석된다. 전국 2020년 신규 아파트 입주물량은 예년보다 소폭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또한 민간택지 분양권 상한제가 7월 말부터 시행될 예정으로 이전에 서둘러 추진하려는 재건축 사업장에서 속도를 낸다면 이주물량이 늘어 전세가 상승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7월말 이후에는 정비사업 속도 둔화로 장기적인 관점에서 공급 축소에 영향을 주는 또 하나의 변수가 될 수도 있다.

직방 관계자는 "아파트 청약이나 신규 아파트를 선호하는 수요가 꾸준해 청약을 위해 내집마련을 미루거나 아파트 약세 매매장 속에 매수를 관망하겠다는 세입자들로 전·월세 거래는 꾸준히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전세 재계약 비용은 상승 움직임이 계속될 전망"이라고 했다.

回复

使用道具 举报

您需要登录后才可以回帖 登录 | 立即注册

本版积分规则